Sunday, 5 December 2010

Friday, 29 October 2010


Rob McGovern, Jeonbuk Ilbo, October 29th 2010 'Halloween'

Rob McGovern, 전북일보 2010년 10월 29일 ‘할로윈!’

Halloween was always a big, big day as a child, a night when we would go out into our local community and cause havoc and mischief. Sweets and money were gathered from the community and there were usually eggs and flour thrown at friends as we roamed the streets looking for victims. I have very fond memories of Halloween including one year, now a long time ago when my sister used her passion for not doing things by halves to dress me as Dracula, complete with outfit and fangs dripping with blood. On the grand scale of things it doesn’t seem like that long ago, maybe 20 years, but Halloween has changed considerably in my time and it has, and continues to become more and more commercial and more and more popular around the world. This October 31st there will be parties and ghoulish gatherings in Seoul, Busan, Daegu, Jeonju and towns and cities of all sizes up and down the country celebrating the end of the summer and the start of the 'dark half of the year' although most of the party goers won't know what they are celebrating.

Halloween, previously known as All Hallows' Eve or All Saints' Eve, has its roots in the Celtic festival of Samhain (pronounced Sow-in) when the ancient Celts believed that the border between this world and the Other world became thin, allowing spirits (both harmless and harmful) to pass through. In order to ward of these evil spirits frightening and contorted faces were carved into turnips, which later became pumpkins due to them being more available and easier to carve. Arguably the most popular part of Halloween is dressing up in costumes, sometimes designed to strike fear into unsuspecting members of the public and sometimes not scary at all. This is also said to have derived from the need to frighten off evil spirits.

The carving of pumpkins is associated with Halloween in North America particularly where pumpkins are both readily available due to it being pumpkin harvest season and much larger – making them easier to carve than turnips. The harvest season and the descent into winter plays a significant par of Halloween and gives us a lot of the imagery we associate with this time of the year. Popular culture too has played it part and novels like Frankenstein and Dracula have had a big impact on what we dress up as, as have films The Mummy.
Another, if not the biggest part of Halloween for me when I was a child was Trick-or-treating, the one time of the year you are allowed to go to strangers houses and ask for treats, usually leaving you with a bag of sweets and a pocket full of money although in Wales knocking randomly at houses n your community seems to be dying off as communities become increasingly closed and people become more and more fearful and less trusting towards one another, in no small part to scare mongerng from the mass media. Trick-or-treating resembles the late medieval practice of souling, when poor folk would go door to door on Hallowmas (November 1), receiving food in return for prayers for the dead on All Souls Day (November 2).

The most popular game that has survived history is bobbing for apples in which a person must retrieve an apple that is bobbing in water without using their hands but in my community I am not sure how popular such a simple game is in the age of the PlayStation and the Nintendo Wii. Games that seem to have pretty much died out include ways for unmarried women to determine if they will ever marry and even who it might be. Carving an apple in one long strip, then tossing the peel over one's shoulder is said to reveal the initial of the future spouse and unmarried women were told that if they sat in a darkened room and gazed into a mirror on Halloween night, the face of their future husband would appear in the mirror. If they were destined to die before marriage, a skull would appear.

As with many celebrations the United States, and to a smaller extent Canada, have had a significant impact on how the holiday is observed in other nations. They have gone bigger and bolder and spread it around the world with more gusto, so much so that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including Korea assume that Halloween is an American holiday and this is the scariest part of Halloween for me. Halloween is a big part of my culture and a part of my childhood and although trick or treating or guising has been practised in the USA since as far back as 1911 and the first mass-produced Halloween costumes appeared in shops in the USA in the 1930s, Halloween is and will always be a festival that has its roots in the Celtic tribes of Europe and as a European, a Celtic European I think it is important for people to know that.

할로윈은 어린 시절 우리들에게 특별한 날이었다. 우리는 할로윈날 밤에 마을로 나가 이곳 저곳을 엉망으로 만들거나 소동을 일으키곤 했다. 마을 사람들은 사탕과 돈을 모았고, 아이들은 거리에서 희생자를 찾아 소리를 지르면서 친구들에게 달걀과 밀가루를 던지기도 했다. 나는 지금으로부터 오래 전 나의 누나가 온 열정을 다해 나에게 드라큘라 옷을 입히고, 그 복장과 피 흘리는 송곳니로 완벽하게 분장시켜주었던 그 해를 포함하여 할로윈에 대해 매우 좋은 기억들을 가지고 있다. 할로윈을 크게 치러서인지 아마 한 20년 전 쯤이려나, 별로 오랜 일 같지가 않다. 하지만 할로윈은 그 동안 상당히 변화해왔고, 오늘날 그리고 계속해서 전세계적으로 점점 더 상업적이고 인기 있는 날이 되어가고 있다. 이번 10월 31일에 서울, 부산, 대구, 전주 그리고 여러 크고 작은 도시와 마을에서 여름의 마지막과 어두운 한 해의 절반이 시작됨을 축하하는(아일랜드, 웨일즈, 알래스카 등 지역의 특성상) 파티와 유령들의 모임이 있을 것이다. 아마 대부분 파티에 가는 사람들은 실제로 자신들이 무엇을 축하하러 가는지도 잘 모를 테지만 말이다.

이전에는 ‘모든 성인들의 전야제, 모든 천사들의 전야제’(All Hallows’ Eve, All Saints’ Eve)라고 알려진 할로윈은 켈트인(인도 유럽 어족의 한 어파로서 Irish, Scots Gaelic, Welsh, Breton의 여러 언어를 포함)의 Samhain을 기리던 축제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Samhain(Sow-in이라 발음)은 고대의 켈트인들이 해롭고 이로운 모든 정신들이 서로 교차하면서 이 세계와 또 다른 세계의 경계가 느슨해졌다고 믿던 때를 의미한다. 이러한 악마의 영혼들로부터 자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그들은 무시무시하고 일그러진 얼굴을 순무에 조각했고, 이것이 나중에는 좀 더 많이 통용되고 조각하기 쉬운 호박으로 바뀌었다. 할로윈의 가장 인기있는 부분은 역시나 공공장소에서 사람들을 까무러치게 놀라게 하거나 그 반대로 가끔은 전혀 무섭지 않기도 한 코스튬을 입는 것이다. 이 또한 악마의 영혼을 놀래 달아나게 하기 위한 생각에서 유래되었다고 전해진다.

호박을 조각하는 것은 할로윈이 호박 수확기라서 다른 곳 보다 훨씬 큰 호박을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는 북아메리카와 특히 연관이 있다. 추수기와 겨울의 문턱에 들어서는 계절은 할로윈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데, 이는 우리에게 이 시기와 연상되는 많은 심상들을 가져다 준다. 인기 있는 문화적 요소나 프랑켄슈타인과 드라큘라 같은 소설들, 영화 ‘미이라’같은 것들도 우리가 어떤 것으로 분장할지에 대해 큰 영향을 미친다.

할로윈에 관한 또 다른 것은, 나에게는 어릴 적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던 것은 아니지만, Trick-or treating이라는 것으로 한 해 동안 단 한 번 우리는 모르는 사람들의 집에 찾아가서 사탕 봉지와 주머니에 가득 찰만한 돈을 요구할 수 있었다. 비록 웨일즈에서는 사회가 점점 서로 마음의 문을 닫고 서로를 두려워하며 믿지 않게 되고, 사람들이 대중언론매체로부터의 잡상인들을 피하려고 해서 아무 집에나 찾아가서 문을 두드리면 모른체하는 경우가 많지만 말이다. Trick-or-treating은 중세 말기의 영혼을 나누는(souling) 관습과 비슷한데, 이 시기에 가난한 사람들은 Hallowmas(11월 1일)에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그 다음날인 11월 2일인 ‘모든 영혼을 위한 날(All Souls Day)’에 기도를 해주는 조건으로 음식을 얻곤 했다.

역사상 전해지는 가장 인기 있는 게임은 물을 채운 통에 사과를 띄워놓고, 그 사과를 손을 대지 않고 건져내는 게임이다. 하지만 오늘날 플레이 스테이션과 닌텐도가 난무하는 이 시대에 이런 간단한 게임이 얼마나 인기를 끌지는 오리무중이다. 오늘날 거의 사라진 것으로 보이는 게임들 중 하나는 결혼하지 않은 여성이 만약 그들이 결혼을 하게 되는지 심지어 누구와 하게 될지를 점치는 게임이다. 이 게임은 사과를 긴 끈처럼 깎은 다음, 그 껍질을 그 사람의 어깨 너머로 던지면 미래 배우자의 이니셜을 알 수 있으며, 만약 할로윈 밤에 어두운 방안에서 거울을 응시하고 앉아있으면 거울 속에 미래의 남편의 얼굴이 나타난다고 한다. 만약 그들이 결혼하기 전에 죽을 운명이라면 해골이 나타날 것이다.

이런 많은 기념 행사들과 함께, 미국 그리고 캐나다의 일부 지역은 다른 나라들에서 이 날을 어떻게 인식하는가에 대해 매우 중요한 영향을 끼쳐왔다. 이렇게 알려진 할로윈은 열정적으로 전세계에 걸쳐 그 규모가 더욱 더 크고 대담해져서 한국을 포함한 세계의 많은 사람들은 할로윈이 미국인들의 기념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이는 나를 가장 ‘무섭게’ 하는 부분이다. 비록 trick-or treating이나 분장이 1911년 이후로 미국에서 관습화 되어왔고, 대중 생산된 할로윈 코스튬 상점이 1930년대에 미국에서 처음으로 출현하긴 했지만, 할로윈은 내 문화와 어린 시절의 가장 큰 일부분이며, 지금 그리고 앞으로도 유럽의 켈트족에 뿌리를 둔 축제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 유럽인으로서, 또한 켈트족 유럽인으로서 나는 사람들이 이 사실에 대해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Originally published by the Jeonbuk Ilbo on Friday October 29th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Thursday, 28 October 2010

Art and About

We non-Koreans come and live in Korea for various reason, some because they are fully fledged teachers, some to experience life in another country, some to experience life in Korea specifically and some regrettably for the money but for whatever reason we come we bring with us our talents.

And sometimes we share them with the Korean public, as Jeonju’s Artist Coalition will until the 7th of November.

The group of artists have put together a one month exhibition that they have called an ‘Art Crawl’ as ti takes place in 10 coffee shops around the city and you are invited to crawl around  the city, stopping off at each gallery to sample the fruits of the artistic labourers that lie within.

Each coffee shop will have a different theme and will investigate a different kind of intelligence. in 1983 psychologist Howard Gardner had a theory that every one of us is “smart”, just in different ways. This lead to the development of the theory of multiple intelligences and that is what this exhibition hopes to look at. The themes are NATURE, COMMUNITY, SELF, LOGIC, SOUND, SPACE, SPIRIT, LIFE, LANGUAGE and MOTION.

The exhibition looks at 10 different kinds of intelligence but you will also be able to see the artists in their work, how each artist has been influenced by what they see around them and hopefully there will be plenty of Jeonju and Korea in the work.  The exhibition will also give locals an insight into what we expats do with our time in Korea. There is a lot of negativity around expats in Korea and I hope that through projects like this, that not only involve Korean artists but actively interact with the Korean public, people can see that grouping all ‘foreigners’ together, in any way positive or negative, is a very crude way to look at us.

The exhibition will run until the 7th of November in the following cafes.

COFFEE HOUSE (formerly Panini)

More information can be found on their website or on their Facebook group.!/group.php?gid=59915532258

Originally published by the Jeonbuk Ilbo on Friday October 15th

Don’t Assume

Living in Korea is hard for most of us non-Koreans. Some of us have problems adapting to the food (not me obviously), some have difficulty with the language and some just find it impossible to live away from home as for those people it may be their first time living away from their friends and family. Some people have problems with all 3 and have to return home, which is fine as Korea and/or teaching doesn't suit everyone.

These 3 problems, along with a few other, slightly minor ones are aspects of Korean life that make living here a great experience for the rest of us. I personally love Korean food and quite the opposite of making me want to go home, it makes me want to stay forever! I am not so adept at the language and I am missing my friends and family more and more, even though I try to go home as regularly as I can. But there are some things about Korea that almost the entire expat population hates and that is when some Korean people assume we are stupid. 

Now before you, the loyal Jeonbuk Ilbo readers jump up and say "We don't think that" let me explain.
Very often I find myself in a position where somebody has assumed something about me with no real reason and most of the time they are wrong. Korean people often assume that we, the expat community, cannot speak or understand Korean. This may be the case with some, most or even a lot of expats but we are not all the same, we are all different people, from different countries and different areas within those countries. I like to think I can read body language quite well, put things into context and when combined with the Korean language that I do know, I feel I can judge most situations I find myself in in Korea. That is not to say I understand every word of what is being said or that I can easily communicate a response but I can get the gist of what is being said. 

Understanding what is being said, both to you and around you, can be very helpful but occasionally this talent can relay information that is not so nice. Sadly there have been many instances when I have understood what is being said about me right in front of my face and worse is when the things that are being said are not complimentary. As a way to highlight what I am saying I will give an example. I love the culture of 'service' in Korea, the generous nature of adding a few extra leaves of lettuce to the bag or adding a small tub of cream to an order in the bakery for no other reason than excellent customer service. On one occasion one such freebie was accompanied by a proclamation to the rest of the shop and the customers that 'foreigners really like this bread' or 'foreigners really like this cake.' Referring to people who aren't Korean as foreigners never has a positive angle, not to us. These kind of comments make us feel degraded and embarrassed, as if our feelings don't matter. In many countries, including mine it is considered the height of bad manners to talk about somebody right in front of them as if they are not there. These kind of silly things can easily be forgotten or laughed off after they have been said several times, especially when the bread or the cake that 'foreigners' like is from our own country and not something Korean at all! But when the comments turn more personal, like commenting on somebody’s appearance or their weight or anything that might be hurtful, then it cannot be so easily laughed off. Remember we are the ones who came to a country with a different language to teach children who do not understand us at first, we are experts at communicating without words.

I think it is accurate to say that all 7 of the nationalities that are able to teach English in Korea: British, Irish, American, Canadian, South African, Australian and New Zealand consider these kinds of comments highly offensive and even if the comment itself isn't so terrible the act of talking about somebody right in front of them because you think that they cannot understand is considered incredibly rude. I am not asking Korea to change its culture, your culture is the reason many people wanted to come here, but is this really a Korean cultural trait anyway?

I love Korea but I am concerned about Korea's reputation. Almost all of the people who come to Korea eventually leave and go back home. Friends and family want to know about our experiences and we will surely tell them about the delicious food, the great festivals and the generous, warm and kind people but some people may also mention bad experiences they had and while all bad experiences cannot be avoided, these can.

When we are treated like this it makes us feel stupid and embarrassed. Don't assume we don't understand anything and please, if you absolutely have to gossip and comment on us at least wait until we have left your presence.

한국에서 사는 것은 대부분의 외국인에게 힘든 일이다. 우리 중 몇몇은 (분명 나는 아니지만) 음식에 적응하는데 고생하기도 하고, 의사소통 하는데 있어서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어떤 사람들은 그냥 자신의 나라를 떠나 타지에서 사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하기도 하는데, 이런 사람들은 대부분 처음으로 그들의 친구나 가족을 떠나온 사람들일 것이다. 또 어떤 사람들은 이 세 가지 문제를 다 가지고 있어, 집으로 돌아가기를 선택하는 사람도 있다. 한국이나 가르치는 일이 모두에게 잘 맞는 것은 아닌가 보다.
몇 가지 안 되는 다른 소수의 문제를 포함한 이 세 가지 문제는, 나머지 외국인들에게 이 곳에 사는 것을 멋진 경험으로 만들어주는 한국에서의 삶의 양상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개인적으로 한국음식을 너무나도 좋아하는데, 이는 내가 집에 돌아가길 원하기는커녕 한국에 영원히 머무르고 싶게 만든다. 나의 한국어는 그렇게 뛰어나지 않다. 또 내가 최대한 정기적으로 고국에 돌아가긴 하지만, 나의 고국에 있는 친구들과 가족들이 점점 더 그리워짐에도 한국에서 계속 머물고 싶은 마음은 어쩔 수가 없다. 그러나 한국에는 거의 모든 외국인들이 싫어하는 몇 가지가 있는데, 이는 몇몇 한국 사람들이 멋대로 우리를 멍청하다고 생각할 때이다.

이 시점에서 의리 있는 전북일보 독자 분들은 벌떡 일어서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라며 반대 할지도 모르겠다. 잠시 내가 이것에 대해 설명하게 해 줄 수 있겠는가.

나는 어떤 사람이 아무런 근거 없이 나에 대해 어떠할 것이라고 제멋대로 생각하고서 후에 자신이 틀렸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경우를 자주 맞닥뜨린다. 한국 사람들은 종종 이 곳에 사는 외국인들이 한국어를 할 줄 모르거나 한국어를 알아듣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아마 대부분의 혹은 심지어 꽤나 많은 외국인들이 실제로 이런 경우에 속할지도 모르지만, 우리는 외국인이라고 해서 다 똑같은 사람이 아니다. 우리는 모두 다른 국가 그리고 그 국가에서도 다른 지역에서 온 각각 다른 사람들이다. 나는 내가 바디랭귀지를 알아듣고, 알아들은 내용을 내가 아는 한국어와 합쳐서 문맥상 뜻을 꽤나 잘 유추해내며, 한국에서 대부분의 상황에 대해서 내 나름대로 판단을 내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것이 내가 들은 모든 한국어를 다 알아듣는다거나 쉽게 그 상황에 대해 대답하며 의사소통 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대략적으로 요점은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나에게 또는 내 주변에서 듣는 말들에 대해 대략적으로나마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유용한 재능이기는 하지만, 때때로 이를 통해 그다지 좋지 않는 말들을 듣게 되기도 한다. 불운하게도 나는 내 바로 앞에서 나에 대해서 얘기하는 말들을 곧바로 알아들은 적이 많은데, 이보다 더 심한 것은 그 말들이 나에 대한 칭찬은 아닐 때도 있었다는 것이다. 이것이 어떤 느낌인지 좀 더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예를 하나 들어보겠다. 나는 너그러운 인심으로 상추 몇 장을 덤으로 더 넣어준다 던지, 빵집에서 훌륭한 고객 서비스의 일환으로 크림을 더 얹어준다 던지 하는 한국의 ‘서비스’를 매우 좋아한다. 언젠가 한 번은 주인이 이런 덤과 함께 그 가게에 있던 모든 사람들에게 큰 소리로 ‘외국인들은 이런 빵을 좋아하고 이런 케이크를 좋아한다’고 이러쿵저러쿵 말하기 시작했다. 이런 행동은 한국인이 아닌 외국인들에게 절대 긍정적인 시각으로 보여지지 않는다. 마치 우리의 감정 따위는 상관 없다는 듯한 이런 종류의 말들은 우리가 저평가 되어지고 있다고 느끼게 하며, 매우 당황스럽다. 내 나라를 포함한 많은 다른 나라들에서, 누군가의 면전에서 그 사람이 그 곳에 없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상당히 무례한 행동으로 여겨진다. 특히 이런 ‘외국인’이 좋아하는 빵이네 케익이네 하는 것들이 실제로 우리 고국으로부터 온 것이라면, 몇 번 정도 이런 사소한 어이없는 일을 경험한 후에는 쉽게 잊어버리거나 웃어넘길 수 있다. 그러나 이런 말들이 어떤 사람의 외모나 체중과 같이 좀 더 민감하고 개인적인 것들에 관한 것이라면 그다지 쉽게 웃고 넘어가지지 않는다. 우리가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며 처음에는 우리가 하는 말을 알아듣지도 못하는 아이들을 가르치기 위해 이 나라에 왔고, 따라서 우리는 꼭 말을 하지 않고도 충분히 의사소통 하는데 익숙한 사람들이라는 것을 기억해줬으면 좋겠다.

내 생각에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칠 수 있는 7개 국가(영국, 아일랜드, 미국, 캐나다, 남아프리카, 호주 그리고 뉴질랜드) 국적의 모든 사람들에게 있어, 이런 류의 비평이 굉장히 공격적이라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비록 그 말 자체가 엄청나게 심한 말은 아니라고 할지라도 다른 사람 앞에서 그 사람이 알아듣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며 그 사람에 대해 면전에 대고 이런 저런 말을 하는 것은 굉장히 무례한 일이다. 나는 한국의 문화를 바꾸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한국 문화는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오고 싶어하는 이유이다. 하지만 이런 행동들이 정말 어쩔 수 없는 한국 문화의 특성인가?

나는 한국을 사랑한다 그러나 동시에 나는 한국에 대한 평판이 걱정된다. 한국에 온 거의 모든 사람들이 결국에는 자신의 나라로 돌아간다. 친구들이나 가족들이 우리에게 한국에서의 경험을 물어보면 우리는 당연히 한국의 맛있는 음식과 멋진 축제들 그리고 관대하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얘기할 것이다. 그러나 몇몇 사람들은 아마 그들이 겪었던 그다지 좋지 않은 경험들에 대해서도 언급할지 모른다. 아마 내가 위에서 언급한 이런 경험을 제외한 모든 나쁜 경험들은 굳이 말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내가 말한 이 경험은 분명 입에 오르게 될 것이다.

우리가 이런 취급을 당하면 우린 정말 바보가 된 것 같고 난처하다. 부디 우리가 아무 것도 알아듣지 못한다고 생각하지 말길 바라며, 만약 당신이 정말로 우리에 대해 한 두 마디 해야겠다면 적어도 우리가 당신 앞에서 자취를 감출 때까지 기다려주길 바란다.

Originally published by the Jeonbuk Ilbo on Friday 8th October 2010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Sunday, 24 October 2010

Overheard in Sydney

"Honestly I thought you were gay until recently."

"Don't believe the lies she tells, my Monther is a liar."

"I know heaps of stuff"

"It's like walking on paradise"

"The tit to gut ratio is all out of whack."

"You know I beleive in all that gypsy curse stuff."

"Which clan do you like in the grime scene." 

Saturday, 25 September 2010

The prickly relationship with Japan

Rob McGovern, Jeonbuk Ilbo, September 24th 2010 ‘ Japan’

There are many great things about living in Korea, many of which I have mentioned in these very pages but Korea’s geographical location in the heart of East Asia makes it the perfect base for exploring the rest of this wonderful continent and the closest country is one of Korea’s longest  and fiercest foes, Japan.

Many expatriates in Korea, myself included learn may things bout Korea and the Korean people  very soon after arriving here and maybe chief amongst them is Korea’s dislike of Japan. That is not to say that all Koreans dislike Japan, the many many Koreans I have overheard in super markets and restaurants in Japan testify to that but as a generalisation and if we were to sum up our experiences in Korea many expats would mention that Korea has some problems with Japan.

Many more of us expats know why this relationship exists but for me personally that does not fully explain why the attitude is still so prevalent in 2010, especially amongst the youngest Koreans.

As the roads were getting clogged with people travelling around Korea to meet up with family members to celebrate Chuseok I was on a bus bound for Busan with the intention of getting on the Beetle ferry to Fukuoka in Japan. I have been to Japan on 5 different occasions now and I have loved every single minute of it.

After World War 2 the attitude to Germany was understandably hostile but now, over 60 years later Germany is only regarded as the home of the Nazi party by the most ignorant and insular people. I understand that wounds inflicted by that period on people who are still around today will never fully heal, much like Koreans who suffered at the hands of the Japanese these feelings and prejudices should not be passed on to future generations. I have been to Germany and I love it, a wonderful and beautiful country with great food and beer and some of the most delightful people I have ever met.

The attitude in Japan to Korea was similar with previous generations but that is changing too and the owner of the hostel in Fukuoka I talked to about this told me that his parents’ generation were no great fans of Korea but he likes Korea, has been to Seoul and Busan and like lots of Japanese people he really enjoys Korean barbecue. He mentioned he likes the spicy aspect of Korean food and likes kimchi too (which incidentally I saw was on sale in lots of convenience stores.)

There are a few things that Korea and Japan could learn from each other especially from my perspective as a tourist, albeit a long term tourist in Korea. Japan is the cleanest country in the world, it is certainly the cleanest country I have ever visited and it really does make for a much more pleasant experience and being British I very much enjoy the Japanese attitude to queuing. Small queues form at the doors to every subway or bus stop and people patiently wait for people to disembark before calmly walking onto the subway, bus, train or boat. In Korea there is more of an ‘every man for themselves’ attitude. This was hard to come to terms with when I first arrived because as a British man, I would always allow older people and those with children to go in front of me, but in Korea before I get the chance to be a gentleman people are usually pushing me out of their way.

The Japanese could learn a thing or two from Korea too, particularly when it comes to eating and communicating. Eating and drinking out in Korea is a very pleasurable experience and more often than not the food is delicious and inexpensive. It is for this reason that Korean food has formed the cornerstone of my love affair with Korea. In Japan the food is also delicious but it is more expensive to go to restaurants with a carefree attitude, especially as the menu is almost impossible to decipher if you cannot read Japanese. Which brings me to my next point about Korea and Japan, the language. As I have mentioned before Hangeul is a great creation and has made my time in Korea much better as I am now able to read, particularly menus and therefore understand what I have ordered and how much the bill is likely to come to (my mother instilled a sense of economical responsibility in me from an early age!) in Japan this is not really possible and it makes me sad to think I have missed out on so many wonderful dishes.

If you have any reservations about Japan go and see for yourself just like the tour groups that were on the boat going to Japan and the different one that was on the boat back.


한국에서 살면서 나는 여러 멋진 경험들을 할 수 있었다. 한국은 동아시아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어 주변 나라로의 여행이 용이한데, 그 중에서도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나라이자 길고 긴 숙적 관계인 일본을 자유자재로 여행할 수 있는 완벽한 기반을 제공한다. 한국 사람들이 가족을 만나기 위해 고향으로 떠난 이번 추석에 나는 일본 후쿠오카로 가는 배를 타기 위해 부산으로 향하는 버스에 올랐다.
나를 포함한 한국에 있는 많은 외국인들은 한국이 가지고 있는 일본에 대한 반감을 잘 알고 있다. 물론, 모든 한국인들이 일본을 싫어하는 것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우리가 한국에서 겪었던 경험들을 종합해 봤을 때 많은 외국인들이 한국이 분명 일본과 문제가 있다고 말할 것이다.
우리 외국인들은 한국과 일본이 왜 이런 관계에 놓였는지 알고 있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2010년 현재까지 특히 한국의 가장 어린 층에서도 일본에 대한 이런 감정이 널리 퍼져있는 것을 완전히 이해하지는 못하겠다.
세계 2차대전 후 세상의 독일에 대한 태도는 적개심에 불타올랐고, 이는 충분히 수긍할만한 것이었다. 그러나 60여 년 후인 지금, 독일은 대부분의 무관심하거나 편협한 사람들에 의해 나치당의 근원지로서 여겨지고 있을 뿐이다. 일본의 손 아래 수모를 겪은 한국인들처럼, 오늘날 아직도 살아있는 그 시기에 고통 받은 사람들의 상처가 절대 완전히 치유될 수 없다는 것은 안다. 그러나 이런 감정이나 편견이 미래의 세대에까지 전해져서는 안 된다. 나는 독일에 가본 적이 있는데, 나는 그 때 맛있는 음식들과 맥주, 그리고 내가 이제껏 만나본 가장 유쾌한 사람들이 있는 아름다운 그 나라를 좋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태도도 이전의 세대와 비슷하긴 하지만, 이 또한 바뀌는 중이다. 후쿠오카의 한 호텔 주인은 그의 부모세대에는 한국을 좋아하는 사람이 없지만 자기는 한국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과 부산에 가본 적이 있으며 다른 일본인들처럼 한국의 매운 음식과 김치, 불고기를 즐겨먹는다고 했다.
나는 관광객이라는 입장의 관점에서, 한국과 일본은 서로 배울 수 있는 점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깨끗한 나라이며, 일본인들의 줄서기 문화는 훌륭하다. 모든 지하철이나 버스 정류장의 문 앞에서 사람들은 침착하게 지하철, 버스, 기차, 또는 보트에 타기 전에 참을성 있게 다른 사람들이 내리는 것을 기다린다.
한국에서는 '자신이 최우선'이라는 경향이 있는 듯 하다. 내가 처음 한국에 도착했을 때, 나는 이런 태도를 받아들이기가 힘들었다. 나는 언제라도 연장자나 아이들과 함께 있는 사람에게 나의 앞자리를 양보하려 했지만, 내가 신사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얻기도 전에 사람들은 보통 나를 밀치고 가버리곤 했다.
일본 또한 한국으로부터 몇 가지 배울 점이 있다. 특히 먹는 것이나 의사소통을 하는 것에 대한 것을 들 수 있다. 한국에서 먹고 마시는 것은 매우 즐거운 경험이며, 대부분의 경우 음식은 맛있고 비싸지도 않다. 이는 내가 한국의 음식과 사랑에 빠지게 된 이유이기도 하다. 일본의 음식도 맛있긴 하지만, 너무 비싸서 편한 마음으로 식당에 가는 것이 어렵다. 특히 일본어를 읽지 못한다면 메뉴에 써 있는 것이 무슨 뜻인지 알 수 조차 없다. 그 다음으로 내가 꼽은 점은 한국과 일본의 언어에 관한 것이다. 내가 이전에 언급했듯이, 한글은 위대한 창조물이며, 읽는 것을 쉽게 배울 수 있어서 특히나 메뉴 같은 것을 읽을 수 있게 되어, 내가 한국에서 훨씬 나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해주었다. 따라서 나는 내가 무엇을 주문 했는지 알 수 있고, 어느 정도 계산해야 할지도 대충 알 수 있다. 일본에서는 이런 일은 거의 불가능해서 내가 먹을 기회가 있었던 많은 맛있는 음식들을 놓친 것 같은 느낌에 뭔가 아쉬울 때가 많다.
한국과 일본이 안좋은 감정으로 서로를 부정적으로 바라보기 보다는 이제는 서로의 좋은 점을 배워가며 발전해 가는 동반자적 입장이 되길 바란다.
번역 정보빈

Rob McGovern, 전북일보, 2010년 9월 24일 ‘ 한국과 일본’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Thursday, 23 September 2010

Thursday, 16 September 2010


In honour of my most recent trip to Japan I have decided to post a few links to things Japanese!

Transportation in Korea

Rob McGovern, Jeonbuk Ilbo, September 17th 2010 ‘Transportation’

I love trains, I love the way they smoothly make their way through the countryside rarely making unscheduled stops and with enough room to walk around. I especially love the trains in Korea as they are good value and offer more walking and standing room than UK trains. They also often have other attractions including Internet terminals. But I love the buses here too, especially the express buses that can transport you in comfort similar to a business class airplane seat (although I have never flown business class I have passed by the seats on my way to the economy seats in the depths of many planes) to Seoul or Busan, stopping halfway so everyone can stretch their legs and buy some potatoes from the well equipped rest stops or see the 엿 men! In fact the buses are so good, cheap, comfortable and plentiful that I rarely use the trains, especially as getting to Busan, or anywhere in that general direction requires several changes from Jeonju. I will happily admit that inter-city travelling in Korea is nothing short of a pleasure.

Travelling within cities however is usually less fun.

I love the city buses in Jeonju as they are incredibly cheap, for British people at least. They are fairly frequent but like city buses all over the world they aren’t always available when you need them. Also many expatriates in Korea, at least in my experience in Jeonju, don’t use the buses because the schedules are only available in Korean (which is another reason to learn to read a bit!)

So the most popular way of being conveyed around the city is by taxi. Again by British standards taxis are cheap in Korea and sometimes the cars are very luxurious but I am not a fan of taxis because sadly they are very often unsafe.

British people and our government are very strict when it comes to road safety and every Christmas in particular TV ads showing the horrors and consequences of drinking alcohol and driving are replayed again and again. Another grusome advert shows a brother and sister in the back of a car with their mother driving. The driver is wearing a seat belt but her children are not and when another car appears from nowhere and crashes into them the teenage son is thrust forward and into the back of his mother’s seat, killing her. Yet another ad, this time on the dangers of speeding tells us that at just 10 miles per hour over the 30 mph speed limit in residential areas increases the chances of a child being killed up to 80%. And it is these things that have made me often uneasy about getting into taxis in Korea.

I often find that seat belts are not available in the back of taxis. I am not sure if it is a law in Korea to use seat belts in the back of cars but even if it isn’t a law why would you make them inaccessible? When I am with another person I check if seat belts are available in the back seats of a taxi and if they aren’t I close the door and get another one. Seat belts are designed to save lives and they do just that so why would anyone not use them? Taxis sometimes go straight though red lights and on many occasions I have been in a taxi where the driver is talking on the phone and watching TV, which to my mind is not only ludicrous but incredibly dangerous. Friends in the UK could not believe me when I told them that in Korea some taxis have TVs and although they are supposed to be for sat-nav at least half of the taxis I get in have some kind of program on.

I am not comparing Korea to the UK or any other country I am just writing about my experiences in Korea and this is a big thing for me. Even if you are the best diver in the world you cannot control other people and so if you wear a seat belt, don’t watch TV or answer your mobile phone, other people do and I am only a little less worried when I get into a taxi with seat belts and a responsible driver because I know that there are plenty of careless drivers out there.

And my final though must be to parents, especially parents who drive with their babies sitting on the lap of either the driver or a passenger. Just think what would happen to your fragile, tiny baby if a car, bus or truck crashed into you.

I love Korea and Jeonju and one day I will stop living here (but never stop visiting) and I hate to think that all my friends here, both Korean and non-Korean take so many chances every day when it is so easy to make things safer. A slogan from a popular ad about driving safety has become very well know in the UK and reminds us to fasten our safety belt every time by thinking about the sound it makes when we fasten it.

“Clunk, Click every trip.”

Rob McGovern, Jeonbuk Ilbo, September 17th 2010

Some videos to highlight these issues can be found at the end of this post.


나는 기차를 좋아한다. 나는 안에서 걸어 다닐 수 있는 정도의 여유공간과 함께 기차가 거의 예정되지 않은 역에서 멈추는 일 따위 없이 부드럽게 시골길을 가로 질러 지나가는 그런 점이 너무 좋다. 나는 특히 영국보다 내부 공간도 더 넓고, 더 고급스러운 한국의 기차를 좋아한다. 게다가 한국 기차에서는 인터넷을 할 수 있는 기차 칸과 같은 많은 매력적인 요소들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나는 한국의 버스 또한 좋아한다. 특히 (비스니스 석은 비록 내가 비행기 안쪽에 있는 이코노미 석으로 가는 길에 지나쳐 본 적 밖에 없지만) 비행기의 비즈니스 석을 탄 것과 같은 편안함과 함께 서울이나 부산으로 데려다 주는 고속버스가 있는데, 이 버스는 중간쯤 한 번 멈춰서, 승객들이 스트레칭도 하고 휴게실에서 알감자를 사먹거나 엿장수를 구경할 수도 있다. 사실 한국의 버스들은 너무나도 좋고, 싸고 안락하며, 서비스 또한 풍부해서 나는 거의 기차를 이용하지 않는다. 특히 부산이나 그 정도 거리에 있으면서 전주에서부터 몇 번이나 갈아타야 하는 곳에 갈 때는 꼭 버스를 이용한다. 나는 한국에서 국내 여행을 하는 것은 분명 크나 큰 즐거움이다.

하지만 어떤 도시들 안에서만 여행하는 것은 보통 덜 재미있다.

나는 적어도 영연방 사람들에게는 매우 싼 편이기 때문에 전주 시내버스가 매우 맘에 든다. 전주 시내버스는 다음 버스들이 꽤 자주 오는 편이지만, 세계의 다른 곳들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이 원하는 때에 항상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경우는 많지 않다. 또한 한국에 있는 많은 외국인들은(적어도 전주에 있는 내 경험에 한해서는) 시내버스를 잘 이용하지 않는데, 그 이유는 버스 노선표가 한국어로만 되어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그들이 한국어를 읽는 정도는 배워야 한다는 또 다른 이유라고도 할 수 있다.) 그래서 우리에게 전주 시내에서 돌아다니기 위한 가장 인기 있는 교통 수단은 택시이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영연방 사람들의 기준에 의해서 한국 택시는 싼 데다가 가끔은 차들이 매우 고급스럽기까지 하다. 하지만 나는 안타깝게도 보통 택시들이 별로 안전하지 않기 때문에 택시를 별로 애용하지는 않는다.

영연방 사람들과 웨일즈 정부는 도로 교통에 대해 매우 엄격하다. 특히 크리스마스에는 끔찍한 음주운전의 결말에 대한 TV광고를 계속해서 내보낸다. 다른 섬뜩한 광고는 엄마가 운전하는 차 뒤에 앉아있는 한 남매에 관한 것인데, 엄마는 안전벨트를 하고 있지만 아이들은 안전벨트를 하지 않는 상태에서, 돌연 갑자기 나타난 차가 그들의 차를 들이받는다. 이 때 남자아이가 앞으로 튕겨져 나갔다가 다시 엄마 쪽 좌석으로 내던져 지면서 엄마 또한 사망하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다른 광고는 과속의 위험에 대한 것인데, 단지 30mph가 넘는 시간당 10마일의 속도로 주거 지역에서 달리는 것이 유아 교통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이 80%나 된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그리고 내가 전에 봤던 이런 광고들이 내가 한국에서 택시를 타는 것을 종종 어렵게 만든다.

나는 택시의 뒷좌석에서 안전벨트를 이용할 수 없다는 점을 자주 발견하곤 한다. 뒷좌석에서 꼭 안전벨트를 해야 한다는 것이 한국에서 법으로 제정되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만약 그게 법으로 제정 되어 있지 않다고 하더라도 왜 그것을 사용할 수 없게 까지 놔두어야 하는 것일까? 나는 택시를 탈 때 뒷좌석에 안전벨트가 이용가능한지 항상 확인하고 만약 그렇지 않다면, 그 차의 문을 도로 닫고 다른 택시를 잡는다. 안전벨트는 생명을 구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고 그 기능을 충실히 하고 있다. 그런데 왜 아무도 안전벨트를 이용하지 않는 걸까? 택시들은 때때로 빨간 불을 그냥 지나쳐가기도 하고, 내가 경험한 바에 의하면, 택시 운전사들은 전화를 받고 TV를 보면서 운전을 하기도 한다. 이 것은 나에게 바보 같을 뿐만 아니라 매우 위험한 행동으로 여겨진다. UK에 있는 친구들은 내가 한국의 몇몇 택시들에 TV가 있다는 것을 얘기하면 아무도 믿지 않는다. 비록 그것들이 네비게이션으로 이용될 목적으로 설치된 것이겠지만, 적어도 내가 탄 택시들 중 반은 그것으로 TV 프로그램을 보고 있었다.

나는 한국을 UK나 다른 어떤 나라와 비교하자는 것이 아니다. 나에게 이 경험은 매우 큰 것이었기 때문에 그저 한국에서의 나의 경험을 쓰고 있는 것일 뿐이다. 당신이 세상에서 최고의 운전사라도 할지라도, 다른 사람의 안전을 완전히 통제할 수는 없다. 나는 여기저기에 부주의한 많은 운전사들이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단지 책임감 있는 운전사가 운전하는 안전벨트가 있는 택시에 탔을 때 조금 덜 걱정되는 것뿐이다.

그리고 내가 마지막으로 고려하는 것은 부모님들이다. 특히 무릎에 아이를 앉히고 운전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부모님들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 그저 만약 어떤 차, 버스 혹은 트럭이 당신에게 돌진한다면 당신의 연약하고 작은 아이에게 어떤 일이 생길 지 생각해 보아라.

나는 한국 그리고 전주를 사랑한다. 언젠가 나는 더 이상 이곳에서 살지 않을 테지만(물론 절대로 방문하는 것을 멈추지는 않을 것이다.), 나는 한국인이든 한국인이 아니든 이 곳에 있는 모든 나의 친구들이 더 안전해 질 수 있는 쉬운 방법을 내버려 두고 매일 위험을 감수하며 살고 있다고 생각하고 싶지 않다.

한 유명한 광고에서 나온 안전 운전에 관한 슬로건이 최근 UK에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는데, 이 슬로건은 안전벨트를 맬 때 나는 소리를 생각함으로써 항상 우리가 안전벨트를 매야 한다는 것을 상기시킨다.

“찰칵, 성공적인 여행의 약속”(항상 성공적인 여행을 약속합니다.)

Rob McGovern, 전북일보, 2010년 9월 17일 ‘교통’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Sunday, 12 September 2010


Rob McGovern, Jeonbuk Ilbo, September 10th 2010 ‘Language’

Most of the expatriates in Jeonju came here as native English teachers to teach a generation of Korean children English. Language has and continues to play a large part in the lives of many expats, it seems to dominate the schedules of many young Koreans and for some it may play a big part in their future. Other than English however the Korean language plays a huge part of the life of expatriates in Korea too, either by its presence or by its absence.

Somebody told me once that they weren’t going to bother learning to read Korean because even if you could read the words that doesn’t mean you would be able to understand them, which may be true in most cases but if you spend the time to learn you soon realise that there are words that have been borrowed from English everywhere you look. So even if you only learn to read hangeul the country becomes a little bit less mysterious and living here becomes a bit more enjoyable.

Learning any language is a chore and Korean is no different but the benefits of learning even a few sentences can greatly improve life here. Getting around the city by talking directly to taxi drivers or reading bus route maps can give a great feeling of independence, being able to read restaurant menus means you can try new and exciting food and being able to ask simple questions means that you can get around the country and navigate different cities.

Too many people who come to Korea refuse, for one reason or another to learn to either read or speak Korean and while I do not in any way feel that anybody should be compelled to learn any language I am certain that you cannot fully understand or enjoy a new culture without learning at least a bit of the native language.

Learning a little bit of Korean has also helped me to enjoy taekwondo more fully as well as helping me obtain a deeper understanding of Korean taekwondo. So deep in fact that I have no real idea what many of the kicks, blocks and other techniques are called in English and I will be interested to go into a taekwondo class in any country other than Korea and find that I have no idea with anybody is talking about!

I am very far from being fluent at Korean, in fact my listening skills are less than desirable and my vocabulary is limited to words I have had to learn to help me accomplish certain tasks but I can follow conversations and have no trouble getting around the city. I also know how to speak politely to people and most importantly I can thank any restaurateur for a delicious meal!

Rob McGovern, September 10th 2010

전주에 있는 대부분은 외국인들은 한국의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기 위해 현지영어선생님으로서 한국에 왔다. 언어는 예전부터 지금까지 줄곧 많은 외국인들의 삶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이는 많은 어린 한국인들의 스케줄을 장악하고 있으며, 그들 중 몇몇에게는 이렇게 배워둔 언어가 아마 미래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영어 이외에, 한국어 또한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의 삶에서 그 존재 혹은 그 부재로 인해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언젠가 누군가가 한국어는 어떤 단어를 읽을 줄 알아도 그것이 어떤 의미인지는 알 수 없기 때문에 자신은 한국어를 어떻게 읽는지 배우는 것에 대해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고 나에게 말한 적이 있다. 아마 이는 대부분의 경우 사실일지도 모르지만 만약 당신이 조금만 배우려 노력한다면, 곧 사방에 있는 많은 단어들이 영어에서 빌려온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따라서 당신이 어떻게 한글을 읽는지 배우면, 이 나라가 조금은 덜 생소해지고 여기서 사는 것이 조금은 더 즐거워질 것이다.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힘든 일이다. 한국어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몇 문장이라도 배워둔다면 이는 이곳에서의 당신의 삶을 크게 향상시켜줄 것이다. 택시운전사에게 직접 갈 곳을 말하고 시내 여기저기를 돌아다니거나 버스 노선표를 읽을 줄 아는 것만으로도 당신은 이곳에서 매우 독립적이라고 느낄 수 있으며, 음식점에서 메뉴를 읽을 줄 안다는 것은 당신이 새롭고 흥미로운 음식들을 먹는 것을 시도할 수 있다는 뜻이고, 간단한 질문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당신이 스스로 이 나라를 돌아다니면서 다른 도시들을 찾아다닐 수도 있음을 의미한다.

한국을 찾는 많은 사람들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한국어를 읽거나 말하는 것을 거부한다. 나는 어떤 언어를 배우는 데 있어서 누구든 강요를 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만약 아주 최소한의 한국어도 알지 못한다면, 나는 당신이 분명 이 새로운 문화를 완전히 이해하고 즐길 수 없다고 확신한다.

한국어를 조금 배운 것은 나에게도 태권도를 좀 더 완전하게 즐기고 한국의 태권도에 대해 좀 더 깊이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 의미를 너무 깊이 이해해서 사실 나는 그 많은 차기, 막기 그리고 다른 기술들을 영어로 뭐라고 하는지 알지 못한다. 그래서 아마 지금 내가 한국 이외에 다른 나라에서 태권도 수업을 받는다면, 아마 그들이 그들의 언어로 태권도에 대해서 하는 말들을 하나도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나는 한국어를 유창하게 말하지는 못한다. 사실 내 듣기 수준은 그다지 좋지 못하고, 내 어휘 수준도 내가 어떤 일을 하는데 도움을 얻기 위해 배워야 했던 단어들에 국한되어 있긴 하지만, 사람들의 대화를 알아듣고 여기저기 시내를 돌아다니는데 있어서는 전혀 문제가 없다. 또한 나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예의바르게 말하는지도 알 뿐더러 더 중요한 것은 내가 어떤 음식점에서든 그곳의 맛있는 식사에 대해 감사를 표할 수 있다는 것이다.

Rob McGovern, 전북일보, 2010년 9월 10일 ‘언어’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Friday, 3 September 2010


Robert McGovern, Jeonbuk Ilbo, September 2nd 2010 ‘Wales’

I first came to Korea over 4 years ago and in all my time there have been very few people who have even heard of my country. I am British but when people ask me where I am from I tell them Wales. There is a very common error made in Korea on a daily basis and it is made throughout society, from street vendors, through students and right to the top, to government websites and publications. 

Korean people think that ‘영국’ means England, which it doesn’t. This may be difficult for some people to accept, that something they have thought all of their lives is wrong but the fact is that 영국 means the United Kingdom, which is very different from England. Great Britain is the name of the Island, which further confuses matters. Many English people don’t mind or don’t care about this mistake, in lots of English teachers in Jeonju actually think that 영국 means England.

Why is this important?

Firstly it is just wrong, it is incorrect and that should never really be OK. Secondly and much more importantly it can and does offend people and it can lead to people thinking badly about people who make that mistake. I am from Wales and we have our own culture, our own language and our own long, long history. Wales has been inhabited by people for almost 30,000 years and the Romans have come and gone again. A long period of colonisation began in the 13th Century and for over 700 years the traditions, the culture and the language of Wales have been under threat of extinction and it is only through the hard work of dedicated and patriotic people that they have survived. All this hard work in preserving our culture means that we are very fierce when it comes to defending it. The same is true of Scotland and Northern Ireland.

Wales has similarities to Korea in that sense, both countries have been the subjugated and to this day both countries are very proud of their history and traditions which is why it is very hard for me when I have the same conversation over and over again in which people refer to me as English. Imagine how you would feel if, for example you were a Korean abroad and somebody kept calling you Japanese. I would imagine all over Korea there are quite a few Welsh, Scottish and Northern Irish people and while we are all British we certainly aren’t English!
Rob McGovern, September 3rd 2010

한국에 온 지 4년이 넘었다. 한국에서의 모든 생활은 낯선 사람들과의 낯선 경험이었다. 그러던 중 내가 한국인과 묘한 공감대를 느낀 일이 있었다. 어떤 한국인이 외국에 나갔는데, 외국인들 대부분이 "일본인이세요?" "중국인이세요?"라고 물었다고 했다. 나 역시 그렇다. 나는 영국인이지만, 사람들이 나의 출신을 물을 때면 "Wales!(웨일즈)"라고 말한다. 거기에는 한국 사회 전반적으로, 학생들을 비롯한 일반 시민들은 물론, 정부 웹사이트나 출판물에까지 오류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인들은 '영국'이 'England'를 의미한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어떤 사람들은 그동안 자신들이 알고 왔던 것이 틀렸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사실 '영국'은 'England'와는 매우 다른, 'United Kingdom(왕국 연합)'이라는 의미다. 더 혼란스러운 것은 'Great Britiain'이 섬 이름이라는 것이다. 많은 영국 사람들은 이러한 오류에 대해 마음에 두거나 신경 쓰지 않는다. 사실 전주의 많은 영국인 교사들은 '영국'이 'England'를 의미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이것이 무슨 문제가 되느냐고 물어올 것이다. 하지만 이는 중요한 문제다. 먼저 엄밀하게 말해 틀린 정보를 가지고 있는 것이며, 절대 괜찮을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둘째, 더욱 중요한 것은 이러한 오류가 사람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할 수 있으며, 실제로 그렇다는 것이다. 또한 그런 오류를 범할 경우 사람들이 단순한 실수로 생각하지 않고, 실수한 사람에 대해 나쁜 인상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웨일즈에서 왔고, 우리는 아주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웨일즈에는 대략 3만 년이 넘게 사람들이 살고 있고, 우리 고유의 문화가 있으며 언어가 있다. 13세기부터 700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웨일즈는 로마인들에 의해 자신들의 전통과 문화, 언어가 소멸될 위협을 겪었다. 하지만 애국심과 헌신적인 노력으로 살아남아 오늘에 이르게 됐다. 웨일즈 사람들이 자신들의 역사와 문화를 보호하기 위해 어떠한 일들을 겪었으며 이겨냈는 지를 알게 된다면 웨일즈가 얼마나 강한 곳인지 알게 될 것이다.

웨일즈는 그러한 점에서 일본에 주권을 침탈당했던 한국과 유사하다. 웨일즈와 한국은 다른 민족에 의해 억눌려 왔고, 그것을 이겨냈다. 그리고 오늘날 웨일즈와 한국은 자신들의 역사와 전통을 매우 자랑스러워 한다는 것이다. 이 정도면 웨일즈가 나를 비롯해 웨일즈 사람들에게 얼마나 자랑스럽고 소중한 이름인 지 알게 될 것이다. 만약 예를 들어 당신이 해외에 나가 있는 한국인이고 누군가가 당신을 일본인이라고 계속 부른다면, 당신은 어떤 느낌이겠는지 생각해 보라. 나는 한국에도 매우 적은 수의 웨일즈인과 스코틀랜드인, 북부 아일랜드인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모두 'British'인 반면, 분명 'English'는 아닌 것이다!

Rob McGovern, 전북일보, 2010년 9월 3일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Jae-min Sung

Friday, 27 August 2010

Eating Fido

Eating dog meat is part of Korean culture, according to some sources it may not be an ancient cultural tradition but it is part of Korea’s history all the same and as such it should be preserved along with all other cultural traditions. 

There seem to be 2 main reasons that people debate it and they are the fact that dogs are pets and have been for many hundreds of years in many different parts of the world, including Korea and to eat something that you could possibly keep as a pet is somehow barbaric. But who is to say what can be a pet and what can’t be? An old neighbour of mine used to have a pet duck. It was such a novelty for me to see this funny animal waddling around my neighbour’s garden but does that suddenly mean that my neighbour has a right to tell me that I cant eat duck? No, it doesn’t and by the same token dog lovers have no right to demand that Korean people (and Chinese, Vietnamese and every other culture that eats or has eaten dog) stop doing it. To me there is no acceptable argument for not eating dog. Dog’s are animals that are below people on the food chain, just like pigs, goats, cows, chickens and frankly every other animal on the planet. I agree that we shouldn’t eat endangered species because as much as I love eating animals I love looking at them too and to eat a species to extinction would be a terrible thing to do but the fact remains that we are at the top of the food chain and we are therefore able to eat whatever we like.

There is a different argument that more sensible people make and it is one that I agree with and that concerns the humane treatment of animals. Chickens are apparently electrocuted in large factories so they are unconscious and then killed so that the blood drains from their bodies with their hearts still beating and I believe it is true that they more than likely do not feel a thing and it is this not feeling pain that is considered humane. The slightly more informed protesters against the consumption of dog meat might have better luck if they said that they are not necessarily protesting against the consumption of dog meat but more against the treatment of these dogs and the way in which it is reported they are killed. It is said that dogs are hung and beaten before being killed in order to improve the flavour of the meat and I agree that this is indeed barbaric and I in no way condone the mistreatment of any animal, cultural tradition or not. If dogs were to be bred to be eaten and killed in a humane way a lot of the controversy around eating dog would disappear. There would be dog lovers who would continue to protest outside Korean embassies all over the world but as long as the system was open and the humane nature of breeding and killing the dogs could be verified these people’s protests would be null and void.

I have tried dog meat a few times and it was OK. It tasted like low quality lamb, a bit fatty. Would I eat it again? Probably not but that is mostly because it is expensive and it does not taste as good as say dak dori tang or bulgogi. I am not against eating dog meat and no carnivore should be against the practice of eating any kind of meat but the way in which animals are treated is something that I do care about and while I will defend (and I have many times to many people) the right of Korean people to eat dog ( or any people to eat anything) I will only do so if those animals are treated humanely, as the suffering of animals does not leave a good taste in my mouth.

Eating dog meat is something that many visitors to Korea want to try but are put off by stories of cruelty. It is a complete misconception that people who are not from Korea are against eating dog, I’m not and I know hundreds of other people who are not. Try to remember that we are the open minded travellers who came to Korea to live to begin with and many of us have travelled all over the world and seen many things that are as strange to us as anything in Korea.

Rob McGovern, Jeonbuk Ilbo, August 27th ' Eating Dog’

개고기를 먹는 것은 한국 문화의 한 일부분이다. 몇몇 정보에 따르면 이것이 고대 전통문화는 아닐 것이라고 하기도 하지만, 이는 한국 역사의일부이며 다른 전통문화들과 마찬가지로 보존되어야함이 마땅하다.
개고기를 먹는 것에 반대하여 사람들은 주로 두가지 이유를 든다. 개는 오늘날 사람들에게 애완동물로 인식되며 한국을 포함한 세계의 많은 나라에서도 수백 년간 그래 왔고, 따라서 우리가 애완동물로서 기를 수 있는 동물을 먹는다는 것은 뭔가 야만적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누가 어떤 것은 애완동물이 될 수 있고 어떤 것은 그럴 수 없다고 단정 지을 수 있는가? 나의 한 오랜 이웃은 오리를 애완동물로 기르곤 했었다. 그 웃긴 동물들이 나의 이웃의 정원 주변을 떼 지어 다니는 것을 보는 것은 참 신기하고 재밌는 일이었다. 하지만 이것이 돌연 나의 이웃이 나에게 오리를 먹지 말라고 말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다고 할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 이와 마찬가지로, 개를 사랑하는 사람들 또한 한국 사람들(그리고 중국인, 베트남인, 또한 개고기를 먹거나 먹어 본 적 있는 모든 다른 사람들)에게 개고기 먹는 것을 그만두라고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질 수 없다.
개는 돼지, 염소, 소, 닭, 그리고 솔직히 말해 지구상에 있는 모든 다른 동물들과 마찬가지로 먹이사슬상, 인간의 아래에 있는 동물이다. 나는 내가 그 동물들을 먹는 것을 좋아하는 만큼 그것들을 관상하는 것도 좋아하기 때문에,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을 먹어서는 안 된다는 것에는 동의한다.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을 먹는 것은 매우 끔찍한 일일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먹이사슬에서 우위에 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기 때문에 여전히 우리는 어떤 것이든 우리가 좋아하는 것을 먹을 수 있는 권리가 있다.
이 문제에 대해 또다른 주장이 있다. 그것은 동물에 대한 인도주의적 차원의 관리가 고려되어야 한다는 것이며, 나는 이에 동의한다. 닭들은 분명히 큰 공장에서 무의식 상태에서 죽임을 당할 수 있도록 감전사된다. 그 후에 그것들의 심장이 아직 뛰고 있는 몸속에서 피를 뽑아낸다. 나는 닭들이 아무것도 느끼지 않는 편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이렇게 고통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것이 인도적 차원의 배려라고 생각한다.
개고기의 소비에 반하여 좀 더 많은 정보를 가진 항의자들이 만약 꼭 개고기 소비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개들이 죽임을 당하는 방법에 대해 반대한다고 주장한다면 아마 좀 더 유리한 입장에 설 수 있을 것이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개들은 그 고기의 맛을 더 좋게 하기 위해서, 도살되기 전에 매달려진 채로 두들겨 맞는다고 한다. 나는 이것이야말로 진짜 야만적이라는 것에 동의한다.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동물에 대한 학대는 그것이 전통문화이든 아니든, 용납될 수 없다. 만약 개들이 식용으로 사육되고 인도적인 방법으로 죽임을 당한다면, 개고기를 먹는 것에 대한 많은 논쟁들은 자취를 감출 것이다.
아직도 전 세계에 있는 한국의 대사관 바깥에는 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항의를 계속하고 있다. 그러나 개고기의 생산체계가 개방되고, 인도적이고 자연적으로 개들을 사육하고 죽인다는 것이 입증된다면, 이런 사람들의 항의들 또한 그 효력을 잃을 것이다.
나는 개고기를 몇 번 먹어본 적이 있는데, 아무렇지도 않았다. 그것은 질이 떨어지는 양고기 맛이 났고, 조금 기름졌었다. 내가 개고기를 다시 먹게 될까? 아마 다시 먹지는 않을 것 같다. 그 이유는 개고기가 보통 비싸고, 닭도리탕이나 불고기만큼 맛이 좋지도 않기 때문일 뿐 개고기를 먹는 것에 반대하진 않는다. 어떠한 육식동물도 어떠한 종류의 고기를 먹는 음식 문화에 반대되어져서는 안된다. 그러나 동물들이 취급되는 방법은 내가 정말로 관심을 갖는 부분이다. 내가 이제껏 몇 번이나 많은 사람들에게 그랬던 것처럼 나는 한국인들(혹은 어떤 음식을 먹는 어떤 사람들이든)이 개고기를 먹는 것에 대해 앞으로도 옹호할 것이지만, 고통 받은 동물들의 고기는 나에게 전혀 맛있지 않기 때문에, 오직 그 동물들이 인도적으로 취급된다는 전제하에 그렇게 할 것이다.
한국을 찾는 많은 사람들이 개고기를 먹는 것을 시도해 보고자 하지만 그 잔인함에 대한 이야기 때문에 결국은 마음을 접는다. 이는 한국 출신이 아닌 사람들이 개고기를 먹는 것에 무조건 반대한다는 것은 완전한 오해이다. 나는 개고기에 반대하지 않으며, 또한 나와 같은 수백 명의 사람들을 알고 있다. 우리는 처음부터 한국에 살기 위해 이곳에 온 개방적인 사고를 가진 여행자들이며, 우리 중 많은 이들은 전 세계를 여행하며, 한국에서 우리가 낯설다고 느낄 수 있는 어떤 것만큼이나 생소한 것들을 본 적이 있는 사람들이라는 것을 기억해 주었으면 한다. (번역 정보빈)

Rob McGovern, August 27th 2010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A lovely label cloud

korea (45) Rob McGovern (34) jeonju (24) robguv (24) jeonbuk ilbo (15) KOREAN FOOD (11) australia (7) Liverpool FC (6) Hong Kong (4) Jeonbuk (4) football (4) sydney (4) taekwondo (4) Cwmbran (3) Lantau (3) Life On Lantau (3) bibimbap (3) japan (3) seoul (3) wales (3) Accor (2) Americans and language (2) CSR (2) Citygate (2) English football (2) G20 (2) JIFF (2) Novotel (2) Premier League (2) Rob Guv (2) Travel (2) Tung Chung (2) australians (2)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2) facebook (2) hagwon (2) japanese food (2) korean cinema (2) korean film (2) korean spiders (2) kpop (2) malaysia (2) man yoo (2) manchester united (2) monday (2) obama (2) old age (2) park ji sung (2) phillipines (2) police brutality (2) prison (2) snow (2) tasmania (2) 2010 (1) 44 (1) America (1) American football (1) American. (1) Art (1) Barca (1) Beer (1) Beijing (1) Bill Murray (1) Bob Dylan (1) Borneo (1) British (1) Buzz magazine (1) Charles Curtis (1) Chelsea (1) Christmas TV (1) Colorado (1) EPL (1) Emma Hack (1) Florence Broadhurst (1) France French (1) Goyte (1) Groundhog (1) Hwang-Sa (1) Ian Tomlinson (1) Ireland (1) Jeollabukdo (1) Korea pizzaschool emart dogmeat norebang jjimjilbang pcbang dmz familymart seoul busan jeju dokdo (1) LFC (1) MW (1) Macao (1) Macau (1) Master of Wine (1) McGovern (1) Michael Jackson (1) Mickey Mouse (1) Montrose (1) November 2009 (1) OLYMPICS (1) SCMP (1) SNL (1) Snakes (1) South China Morning Post (1) St David's day (1) St partick (1) THE YEAR OF EATING DANGEROUSLY (1) TOM PARKER BOWLES (1) TV (1) Vancouver (1) Veruschka (1) What's on (1) Wine (1) abortion (1) acdc (1) africa (1) america north korea (1) animals (1) arizona cardinals (1) balls (1) bath (1) bbc (1) beckham (1) being tall (1) birdicide (1) birmingham (1) body parts (1) bodypaint (1) boris the spider (1) box (1) bread (1) britains got talent (1) building (1) busan (1) carlos tevez (1) cass (1) catholic (1) champions league (1) childbirth (1) chloroform (1) chocolate (1) chuarumi (1) climate change (1) cocaine (1) coffee (1) corryong (1) cote divoire (1) cremation (1) crime (1) crunky (1) cuckoo (1) curry (1) cutting things in half (1) daejeon (1) david jason (1) dick (1) dog (1) eating dog (1) exercise (1) family names (1) fat frank (1) fathers (1) fear (1) figure skating (1) fire chicken (1) fish and chips (1) flies (1) footprints (1) franks lampard (1) funeral (1) funny (1) gambling (1) gimje (1) golden orb spider (1) google map (1) graffiti (1) groovekoreamagazine (1) haemil (1) haeundade (1) haiku (1) hanok village (1) health (1) height (1) heroes (1) hippocrates (1) hobart (1) home (1) iphone (1) itaewon (1) jackson (1) james simpson (1) jan 2010 (1) japanese (1) japanese baseball (1) jeondong cathedral (1) jjimjilbang (1) k league (1) kendo (1) kim chang wan band (1) kim jong il (1) korea beat (1) korean football (1) korean martial arts (1) kumdo (1) lazy people (1) le petit france (1) love (1) mahatma (1) mail (1) marathon (1) medicine (1) melbourne (1) mikado (1) mouth (1) movember (1) movie bars (1) music (1) music history (1) naha (1) negative (1) nepal (1) nepali food (1) north korea (1) november (1) nude (1) nunchuka (1) october (1) okinawa (1) orphanage (1) pancakes (1) parents (1) partice evra (1) patriotism (1) pepero (1) phone pictures (1) piano (1) pocky (1) poem (1) prmiership (1) queen vctoria (1) racism (1) revolution (1) rock (1) rubbish (1) rushing star sausage club (1) sandwich (1) satellite (1) sauna (1) scam (1) scotland (1) (1) shamwow (1) shrove (1) simpsons (1) smoking (1) sorry sorry sorry (1) spider (1) spiders (1) spring (1) st andrew's cross spider (1) stabbing (1) stairs (1) star wars (1) stupid people (1) sue son (1) sunrise (1) supermarkets (1) surnames (1) swelling (1) sword (1) tampat do aman (1) tea (1) temple (1) test messages (1) thailand (1) the who (1) thriller (1) thumbs (1) to do (1) toast (1) toilet (1) tom jones (1) travelling (1) treasure (1) turtle ship (1) uk (1) uvula (1) vader (1) violin (1) visit britain (1) volunteering (1) war zone (1) weather (1) weight (1) welsh language (1) what's new pussycat (1) what's on? (1) whats on (1) wonder girls (1) work (1) yellow dust (1) yeosu (1) yudu (1) 김창완밴드 (1) 누구 (1)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 (1) 장기하와 얼굴들 (1)